‘6월 모의평가’ 중위권 타격 컸다 > 입시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열기

입시뉴스 HOME

‘6월 모의평가’ 중위권 타격 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25회 작성일 20-07-09 16:08

본문

지난달 18일 치러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 결과를 두고 교육 당국이 우려와 달리 ‘재학생 불리’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했지만, 일부 과목에서 중위권 학생들의 성적이 지난해 수능보다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입시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등교 수업에 차질을 겪은 재학생들의 수업 결손 문제가 중위권을 중심으로 나타난 것이란 분석을 내놓고 있다.

9일 교육계의 6월 모평 채점결과에 따르면 수학 가형을 제외하고 전반적으로 난이도는 평이했던 것으로 분석됐지만, 상위권과 중위권의 성적 격차가 벌어진 것으로 확인됐다.

입시업계에 따르면 6월 모평 수준을 예년과 비교하려면 상대평가인 국어, 수학이 아닌 절대평가인 영어 영역을 비교해야 하는데, 영어 영역에서 상위권인 1등급 학생 비율은 8.7%로 지난해 수능(7.4%)보다 소폭 증가했지만 영어 2∼4등급 학생 비율은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번 6월 모평이 최상위권 수험생에게는 평이했지만, 중위권 수험생들의 경우에는 쉽지 않게 느꼈을 개연성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를 두고 입시 전문가들도 코로나19로 인한 원격수업 등 상황에서 중하위권 학생들이 학습에 어려움을 겪은 것이라고 설명한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영어 1등급 비율이 올라간 건 공부 잘하는 학생들에겐 영어가 쉬웠다는 뜻인데, 반대로 2~4등급이 떨어진 건 중위권 학생들의 경우 문제 풀이에 어려움이 있었다는 것”이라며 “사실 최상위권 학생들은 어려운 수능에 대비하고 있기 때문에 원격수업으로 인한 학습 결손에 크게 타격을 받지 않으나 중위권 학생들의 경우 수능 난이도에 따른 체감도가 확연히 차이가 난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박정경 기자 verite@munhwa.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