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난이도 조정? 예년처럼 출제한다 > 입시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열기

입시뉴스 HOME

수능 난이도 조정? 예년처럼 출제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20회 작성일 20-07-09 16:11

본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이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난이도 조정 없이 예년과 비슷한 출제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코로나로 올해 등교 수업이 적은 고3 재학생과 졸업생의 격차가 클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지만, 지난달 18일 치른 '2021학년도 수능 6월 모의평가'에서 그 격차가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봤기 때문이다.

8일 평가원은 이러한 6월 모의평가 채점 결과를 발표했다. 성기선 평가원장은 "졸업생 비율, 등급 구분 표준점수, 등급별 비율과 최고점 등을 종합적으로 살펴본 결과 예년과 비교해 우려할 만한 수준의 특이점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평가원은 6월과 9월 두 차례 치르는 모의평가로 그해 수능 난이도 등을 조정한다.

구체적 근거를 밝히지 않았지만 평가원은 고3과 졸업생의 성적 격차가 전년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했다. 평가원 관계자는 "수능에서 쉽거나 어렵게 (난이도를 조정할) 생각을 하고 있지 않다"며 "적정 난이도를 유지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이날 공개된 6월 모의평가 성적 분포에서 수험생의 영어 학력 격차가 예년보다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개학 연기와 원격 수업 등이 상위권과 중위권의 격차를 벌렸다는 분석이다.

현행 수능 영어는 절대평가로 치르는데, 6월 모의평가에서 1등급(90점 이상) 수험생 비율은 8.7%로 지난해 수능(7.4%)보다 높았다. 하지만 중상위권인 2~4등급 비율은 떨어졌다. 6월 모의평가 2~4등급 비율은 44.8%로, 지난해 수능(56.6%)보다 11.8%포인트 적다. 6등급 이하 하위권(34%)은 지난해 수능(23.7%)보다 늘었다.

중위권이 적어진 대신 상위권과 하위권이 늘어난 것이다. 이번 모의평가에서 고3 재학생이 86%임을 감안하면 고3 내에서 학력 격차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자기 주도 학습이 가능한 상위권 학생들은 원격 수업 환경에서도 타격이 적은 반면, 중위권 이하 학생들은 학습에 어려움을 겪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유소연 기자 why@chosun.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